경 음악 입니다

 

 

 

 

 

 

특히 수영구 일대는 풍부한 지하자원으로
광산이 많았다고 전해진다
그 중에서도 망미동은 물 채취를 위해 모여 살았을
사람들이 형성한 광산촌의 형태가
아직도 많이 남아있는 곳이기도 하다

 

  산을 향해 이어진

산을 향해 이어진 제법 널찍한 골목길이 있다
도심 외곽동네 즈음 어디서라도 볼 수 있을 것 같은
그저그런 흔하디 흔한 골목으로 지나치기엔
더없이 많은 비밀을 간직한 길널찍한 골목길이 있다
 

 

 

 

 

 

 

 

 

 

 

 

 

 

 

 

 

 

 

 

 

 

이 굴은 일제 강점기 시대의 탄광이었다
광안4동 옛 공무원교육원 자리에도 이런 굴이 남아 있는데
일제시대 때 금, 구리 등을 캐냈다고 한다
우암사 아랫마을은 그 시대
탄광 광부들이 살던 마을, 탄광촌이었다

 

 

 

 

 

 

 

 

일제 강점기에 이 동굴을 파기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강제 노역을 했으며
이 곳에서 수탈해 간 구리는 또 얼마나 많았겠습니까
지금은 부처님의 자비로 그들의 아픈 상처를 보듬어 주고 있지만 동굴벽 곳곳에는
아직도 당시에 동원됐던 국민들의 피와 땀이 묻어있는 느낌입니다

 

 

동굴 천정에서 떨어지는
물이 반갑게 손님을 맞는다
굽이굽이 길고 긴 동굴은 안으로
들어갈수록 소름이 돋도록
시원한 바람이 뿜어져 나오고 8월의
한낮임에도 불구하고
입김이 눈에 보일 정도이니 동굴안의
온도는 가히 짐작이 가고도 남는다.
자애로운 미소를 품은 부처님이 길손을 맞이한다

 

 

 

 

 

 

 

 

 

 

 

 

 

 

 

 

 

 

 

 

 

 

 

 

 

 

 

 

 

 

 
 

'사찰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장 용궁사 사찰  (131) 2023.12.18
범어사 만추  (100) 2022.11.16
영도/태종사 수국  (79) 2022.07.14
태종사 수국피는날  (0) 2022.07.07
용호동 용화사 /2  (0) 2022.05.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