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로스비의 꿈길에서

 

 

 

가을의 능금은 타 작품에서 케논으로 확대 하여 담았습니다 

 

 

 

 

 

 

 

 

 

 

 

 

 

 

 

 

 
 

 

 

부산 삼락 공원길 
 

 

 

 
 
 
 
 
 

 

 

 

 

 
 

        

 

 

 

 

 

 

 

 

 

 

 

 

 

 

 

 

 

 

 

 

 

                             세계의 풍경 

 

 

 

 

 

 

 

 

  

 아파트 정원에서..

 

 

 

 

                    9월 10일에 담았습니다

 

 

 

 

 

 

 

 

 

 

 

 

 

 

 

 

 

 

 

 

 한 잎 두 잎 나뭇잎이    낮은 곳으로  자꾸 내려앉습니다   세상에 나누어줄 것이 많다는 듯이   나도 그대에게 무엇을 좀 나눠주고 싶습니다
내가 가진 게 너무 없다 할지라도   그대여   가을 저녁 한때  낙엽이 지거든 물어보십시오  사랑은 왜  낮은곳에 있는지를  /안도현

 

 

 

 

 

 

 

 

 

 

 

  

 

                                         빙그로스비 / 그레이스 켈리

 

 

화이트 크리스마스

1954년 작품

감독 : 마이클 커티즈

출연 : 빙 크로스비, 대니 케이, 로즈마리 클루니, 베라 엘렌

딘 재거, 메리 위키스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 맑은 햇빛  (0) 2010.09.06
오페라의 유령과 세계의 풍경  (0) 2010.07.27
어거스틴 라라 의 그라나다  (0) 2010.07.17
폴포 츠 paul potts  (0) 2010.04.29
SINGIN IN THA RAIN 진 켈리 의 비는 사랑을 타고  (1) 2010.03.08

 

                                                                             가을의 폭포와 세계의 풍경

 

 


E. Di Capua - O sole mio

오 맑은 햇빛 너 참 아름답다
폭풍우 지난 후 너 더욱 찬란해!
시원한 바람  솔솔 불어 올때
하늘에 밝은 해는 비치인다

나의 몸에는 사랑스런
나의 햇님 뿐 비치인다
오 나의  나의 햇님
찬란하게  비치인다!



Dmitry Hvorostovsky  bar. · Jonas Kaufmann  ten.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길에서  (0) 2010.09.21
오페라의 유령과 세계의 풍경  (0) 2010.07.27
어거스틴 라라 의 그라나다  (0) 2010.07.17
폴포 츠 paul potts  (0) 2010.04.29
SINGIN IN THA RAIN 진 켈리 의 비는 사랑을 타고  (1) 2010.03.08

 

 

108

 

 

 

 

1860년 파리 오페라 하우스. 새로운 극단주 앙드레와 피르맹, 그리고 후원자인 라울 백작은 '한니발' 리허설을 감상하는 가운데 갑자기 무대장치가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한다. 사람들은 오페라의 유령이 한 짓이라고 수근대고, 화가 난 프리마돈나 칼롯타는 무대를 떠나버린다.
발레단장인 마담 지리의 추천으로 크리스틴이 새로운 여주인공을 맡게 되고, 공연은 대성공을 거둔다. 크리스틴은 축하객들을 뒤로하고 대기실에 혼자 남게 되는데, 거울 뒤에서 반쪽 얼굴을 하얀 가면에 가린 채 연미복 차림의 팬텀이 나타나 마치 마법이라도 걸듯이 크리스틴을 이끌고 미로같이 얽힌 지하 세계로 사라진다. 크리스틴의 실종으로 오페라 하우스는 일대 혼란에 빠지고, 팬텀은 극단주에게 자신의 요구에 응하지 않을 시 크리스틴도 돌려보내지 않고 큰 재앙을 내리겠다고 경고한다. 그러나 기회를 주겠다며 크리스틴을 돌려보낸 팬텀과 달리 극단은 그의 협상을 모두 무시하고, 오페라 하우스는 괴사건에 휘말리며 문을 닫기에 이른다.한편, 지하세계에 끌려갔다 온 후 크리스틴은 팬텀의 공포에 날마다 시달리고 크리스틴을 위로하던 라울은 그녀와 사랑을 맹세한다. 이들의 대화를 엿들은 팬텀은 사랑과 질투에 싸여 복수를 결심하는데…
과연, 오페라 하우스와 팬텀에게는 어떤 비밀이 숨겨진 것일까?
 

 

 

 

 

 

 

 

 

 

 

 

 

 


              요약 /영국, 미국 | 로맨스/멜로, 뮤지컬 | 2004.12.08 | 12세이상관람가 | 146분
    감독 / 조엘 슈마허
    출연 /제라드 버틀러에미 로섬패트릭 윌슨미란다 리차드슨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길에서  (0) 2010.09.21
오 맑은 햇빛  (0) 2010.09.06
어거스틴 라라 의 그라나다  (0) 2010.07.17
폴포 츠 paul potts  (0) 2010.04.29
SINGIN IN THA RAIN 진 켈리 의 비는 사랑을 타고  (1) 2010.03.08

 

 

 활동정보

피아노, 보컬 | 멕시코 | 출생: 1897.10.30 ~ 사망: 1970.11.06

 

 Agustin Lara

  

Agustín Lara - Granada 피아니스트이며, 가수이기도 했던 어거스틴 라라 Agustín Lara (1900~1970, Mexican composer)가 스페인 그라나다(Granada) 지방에 대한 연민으로 이 곡을 작곡했다. Juan Diego Florez tenor 아름다운 하늘이 부르는 그라나다. 그녀의 멋진 추억이 담긴 그라나다. 빛나는 햇빛과 꽃, 그리고 노래가 넘치는 나라. 밤이 되면 별은 반짝이고, 많은 기타가 부드럽게 하바네라를 연주하네. 그라나다, 다시 한번 살고 싶어라. 오래된 영광과 로맨틱한 기쁨의 나라.
       
       

       

       

       

       

        


      Agustín Lara - Granada

      피아니스트이며, 가수이기도 했던 어거스틴 라라
      Agustín Lara (1900~1970, Mexican composer)가 스페인
           그라나다(Granada) 지방에 대한 연민으로 이 곡을 작곡했다. 

      Elīna Garanča  mezzo-soprano
      Karel Mark Chichon  cond.  
      Deutsche Radio Philharmonie Saarbrücken

                                        - from  Elīna Garanča New Year Concert  




      아름다운 하늘이 부르는 그라나다.
      그녀의 멋진 추억이 담긴 그라나다.
      빛나는 햇빛과 꽃, 그리고 노래가 넘치는 나라.

      밤이 되면 별은 반짝이고,
      많은 기타가 부드럽게 하바네라를 연주하네.
      그라나다, 다시 한번 살고 싶어라.
      오래된 영광과 로맨틱한 기쁨의 나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길에서  (0) 2010.09.21
      오 맑은 햇빛  (0) 2010.09.06
      오페라의 유령과 세계의 풍경  (0) 2010.07.27
      폴포 츠 paul potts  (0) 2010.04.29
      SINGIN IN THA RAIN 진 켈리 의 비는 사랑을 타고  (1) 2010.03.08

       

                                                               당신은 우리가 찿어낸 최고의 보석

                                     

      86

               

                                            출생 1970년 10.13일  장 르. 클래식>오페라 클레식>성악/합창

       

       

        

                브리튼즈 갓 탤런트’ 예선전을 치르던 6월 17일.무대 뒤에서 초조하게 순서를 기다리는 폴포츠. 허름한 정장에 불룩하게 튀어나온 배

              부러진 앞니, 자신감 없어 보이는 표정은 보는 사람마저 김새게 만들 정도로 형편없었다. 그런 그가 무대에 올라서자 3명의

              심사위원이 힐끔 쳐다보고는 심드렁한 표정을 짓는다. 자신감 없는 표정과 어눌한 말투, 잔뜩 긴장해 뻣뻣하게 경직된 폴포츠.

             그에게서 전혀 상상치 못했던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울림이 깊은감성적인 목소리. 멀뚱하게 앉아 있던 심사위원들이 자세를 고쳐 앉았고

             관객석이 술렁거리기 시작했다. 폴포츠는 서서히 무대를 장악했다. 고음으로 올라갈수록 객석에서는 놀라움에 박수와 탄성이 쏟아졌고

             심사위원 아만다는 감격스럽다는 표정으로, 사이먼은 믿을 수 없다는 표정으로 그를 바라봤다. 급기야 마지막 곡의 하이라이트에서

             폴포츠가 안정적으로 고음을 뿜어내자 모든 관객이 일제히 기립박수를 치며 그에게 열광했다. 심사위원들 역시 환한 미소를 지으며

                                         관객들과 함께 힘찬 박수를 치고 있었다. 스타 탄생의 순간이었다. 
                                     

       

       

      57

       

                                                                                               이 꽃은 PAUL POTTS 에게

       

       

       

       

       

       

        

                      폴 로버트 포츠(Paul Robert Potts1970년10월13일 )는 영국의 리얼리티 TV 프로그램브리튼스 갓 탠트를 통해

                      휴대전화 판매원에서 세계적인 스타로 주목받게 된 오페라가수이다.브리튼스 갓 텔래트 첫번째 출전영상은 동영상사이트

                      유튜브에서 1800만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전세계적인 관심을 불러모았다.2007년 발매된 1집 앨범 'one Chance'는

                      국내에서도 4만장 이상을 판매한 앨범에 주어지는 "트리플 플래티넘"을 수상하였고 전 세계적으로는 500만장 이상을

                      판매하는 밀리언 셀러의 성공을 거두었다. 2009년4월 독일 을 시작으로 2집 앨범 'Passione'가 발매될 예정이다.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길에서  (0) 2010.09.21
      오 맑은 햇빛  (0) 2010.09.06
      오페라의 유령과 세계의 풍경  (0) 2010.07.27
      어거스틴 라라 의 그라나다  (0) 2010.07.17
      SINGIN IN THA RAIN 진 켈리 의 비는 사랑을 타고  (1) 2010.03.08

                                                         1952년 작품 뮤지컬의 고전 진 켈리

       SINGIN IN THA RAIN

       

       

       

       

       

       

       

       

       

       

                         여 주연 Debbie REYNOLDS

                                                                                      진 켈리 1912년 8월23일- 1996년 2월2일

       

      아마츄어 쇼 코미디언인 돈 록우드(진 켈리 분)와 코스모(도날드 오코너 분)는 공연을 하며 이곳저곳을 떠돌아다니다 뜻대로 되지않자 새 일자리를 얻기위해 헐리우드로 온다. 그런데 우연찮게 돈 록우드는 마뉴멘탈 영화사의 스턴트맨역을 따내게 되고 당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던 여배우인 리나 레이먼트(쟌 하겐 분)와 함께 다수의 영화에 출연함으로써 단연 스타로 급부상하게 된다. 그러나 화려한 영광도 잠시, 헐리웃 영화계가 무성영화에서 유성영화 체제로 전환됨으로써 목소리 연기가 너무나 형편없는 리나 레이먼트 때문에 영화를 완전히 망치게 된다. 그 때문에 돈 록우드와 그의 영화는 완전히 인기를 잃게 된다. 그러던 중 록우드는 파티장에서 우연히 만난 캐시(데비 레이놀즈 분)라는 여자에게 사랑을 느끼게 되고 연극 배우를 꿈꾸는 아름답고 재능있는 캐시에게서 결정적인 도움을 받게 된다. 그 도움이란 영화를 새롭게 각색한 뮤지컬 '노래하는 기사'를 살리고자 리나의 입을 빌려 캐시의 목소리를 내보내기로 한 것이다. 아무것도 모르던 리나는 나중에 사실을 알고 분을 참지 못하고 캐시를 영화계에서 완전히 생매장시켜 버리려 한다. 하지만 리나는 자기의 비열한 속임수에 자기가 말려들어 많은 관중들 앞에서 모욕을 당하게 되고, 캐시와 돈 록우드는 서로에 대한 사랑을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된다.

       

       


       

       

                진 켈리 고인을 추모하면서 영원히 잊지몾하는 나의 추억속의 뮤 지컬 명배우

                 파리 의 여인 .첯 사랑 .삼총사 등 1994 년 미국 예술 훈장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길에서  (0) 2010.09.21
      오 맑은 햇빛  (0) 2010.09.06
      오페라의 유령과 세계의 풍경  (0) 2010.07.27
      어거스틴 라라 의 그라나다  (0) 2010.07.17
      폴포 츠 paul potts  (0) 2010.04.29
      1. 석암 조헌섭 2022.09.16 07:55 신고

        감독 쌤님 불금날 아침 반갑습니다.
        사람이 이기적이고 욕심이 있으면 편견이 따르고 공평무사한
        사람이 정의에서 뜻을 굽히지 않는 사람이 강한 사람이라는 데,

        썩은 나무는 조각할 수 없으며 고인 물은 곧 썩어 마실 수도 없으니
        사람도 늙고 썩기 전에 다양한 지식 쌓아 행동과 언행이 일치되면
        흐르는 물이 쉬지 않고 흘러 바다에 모이는 것처럼
        지식인들이 모여들어 우러러보겠지만,

        내 노랄 것 없는 저는 그저 남이 다 알고 있는 것을 빌려다 쓰고 있는
        것일 뿐이지만, 미천한 저의 블방을 찾아 격려와 스크랩도 해주시고
        항상 건강을 염려해주시며 즐겁고 행복하게 살라는 축원의 덕담과 안부의 글
        주시니 무어라 감사의 말씀 드려야 할지---아무튼 감사합니다.★昔暗조헌섭★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