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그 어떤 자연이 이리도 아름다울 수가 있으랴
그야말로 설명하기조차 어려운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다양한 풍경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스펙타클의 풍경은 자연의 선물 입니다

 

메일로 받은 아름다운 풍경은
편집 으로 올려 봅니다

 

 

 

 

 

 

 

 

 

 

 

 

 

 

 

 

 

 

 

 

 

 

 

 

 

 

 

 

 

 

 

 

 

 

 

 

 

 

 

 

 

 

 

 

 

 

 

 

 

 

 

 

 

 

 

 

 

사진 예술에 공헌한 사진가들 대부분은 화가 또는 예술가들이었다

스타이켄은 화가였고 만 레이는 사진 측량법을 소개한 예술가였으며

아보트는 조각가, 모호리 나지는 바우하우스의 교수였다

애덤즈나 커닝험, 웨스턴 등은 예술적인 훈련을 쌓았거나

예술가들과 인간적으로 친밀한 관계를 유지한 사진가들이었다.

 

 

 

 

 

 

 

 

 

 

 

 

 

 

 

 

 

 

 

 

 

 

 

 

 

 

 

 

'세계의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오르가 만들어 낸 밀퍼드  (0) 2020.08.30
다양한 폭포 비경 1  (0) 2020.08.07
이글스와 세계 경관  (0) 2011.02.22
세계 경관   (0) 2011.01.20
생각 나는 계절  (0) 2011.01.04

 

피오르가 만들어 낸 밀퍼드 사운드
밀퍼드 사운드는 뉴 질랜드 남섬 크라이스츠 에서
가장 위대한 자연을 자랑 한다
연평균 강수량이 6.000m가 넘고 기후 또한
자주 변하여 토양 보다는 거의 석회질로 이루어진
산위에서 물을 흡수치 못하여 흘러 내리는 수백 수천 갈래의
雪 폭포수 비경을 환상적인 자연은 신비롭기만 하다

 

 

지인으로 받은 카톡으로 글문은 정보 편집

사진도 일부 편집하여 올려 봅니다

 

 

 

 

 

 

 

 

 

빙하에 의해 수직으로 깎여진 사면을 힘차게 흘러 내리는 보엔폭포

 

 

 

 

 

 

 

 

 

 

 

 

 

 

피오르드 깊숙이 위치한 선착장에서 유람선이 출발하면 뒤쪽으로
높이 160m 보엔폭포(Bowen Falls, 보웬폭포), 왼쪽으로 삼각형의 멋진
능선을 자랑하는 마이터 피크(Mitre Peak)가 솟아있다

 

  •  

 

'세계의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연의 선물 세계의 절경  (0) 2020.09.18
다양한 폭포 비경 1  (0) 2020.08.07
이글스와 세계 경관  (0) 2011.02.22
세계 경관   (0) 2011.01.20
생각 나는 계절  (0) 2011.01.04

 

중국에는 수려한 자연 풍광을 자랑하는 명소가 많아

사진 작가와 배낭 여행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아직도 소수민족이 사는 지역에서는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원시림과 같은 희귀한 절경을 발견 할 수 있습니다

 

 

광활한 면적의 중국은 한대, 온대, 열대 기후가 공존해

다채로운 자연 풍경을 가지고 있습니다

어느 사진 작가의 폭포 비경을 담아온 중국의 10대

비경을 올려 봅니다

 

 

 

메일로 받은 전경 편집하여 올려 봅니다

 

 

 

 

 

 

 

 

 

 

 

 

 

 

 

 

 

 

 

 

 

 

 

 

 

 

 

 

 

 

 

 

 

 

 

 

 

 

 

 

 

 

 

 

 

'세계의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연의 선물 세계의 절경  (0) 2020.09.18
피오르가 만들어 낸 밀퍼드  (0) 2020.08.30
이글스와 세계 경관  (0) 2011.02.22
세계 경관   (0) 2011.01.20
생각 나는 계절  (0) 2011.01.04

 

 

 

 

제목:이글스
이글스 호탤 켈리포니아
 

 

 

 

 

 

 

 

 

 

 

 

 

 

 

 

 

 

 

 

 

 

 

 

 

 

 

 

 

 

 

 

 

 

 

 

 

 

 

 

 

 

 

 

 

 

 

 

 

 

 

 

 

 

 

 

 

 

 

 

 

 

 

 

 

 

 

 

                                   미셀 카레즈 의 외로움이 느껴지는  자연 풍경들 

미셀 카레즈(Michal karcz)라는 폴란드 사진작가의 작품입니다.
사진을 보면 아시겠지만 실제 자연 배경이 아닙니다. 피사체를 디지털화

하여 새로운 미지의 세계를 작품으로 표현 하였네요.
실제 사진이냐 아니냐 하는 것이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는

느낌이 들 수 있는 아주 자연스러운 화면들로서
상당히 강한 인상을 심어 주는 작품들인데 외로움, 꿈, 때론 황홀한 느낌

뭐 이런 것들이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광안대교와 바다 수평선

 

 

 

 

 

 

 

 

 

 

 

 

 

 

 

 

 

 

 

 

 

 

 

 

 

                                                                                        광안 백사장

 

                                         

 

'세계의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오르가 만들어 낸 밀퍼드  (0) 2020.08.30
다양한 폭포 비경 1  (0) 2020.08.07
세계 경관   (0) 2011.01.20
생각 나는 계절  (0) 2011.01.04
유럽 왕녀들의 드레스  (0) 2010.09.12

 

 

 

207

 

 

 

가 보신분들도 많겠지만 아래의 사진들은 애리조나와 유타주에 걸쳐있는 파월 호수(Lake Powell)입니다.
기암괴석으로 이뤄져 있어 공중에서 보는 풍경은 가히 절경이네요.
넓이 40km,길이 299km. 콜로라도강을 막아서 만든 글랜댐도 유명합니다.

 

 

 

 

 

 

 

 

 

 

 

 

 

 

 

 

 

 

 

 

 

 

 

 

                               공중에서 내려다본 기암 괴석의 절경 파월 호수

 

 

 

 

 

 

 

 

 

환상적인 모양과 빛깔을 발산하는 이 협곡은 1540년 이 지역을 조사한 유럽의 코로나도 탐험대에 의해 처음으로 발견됐다. 그 후 1776년 성직자인 프란시스코 가르세스를 비롯한 스페인 탐험대가 그랜드캐니언을 다시 찾았고, 미국은 1856년에 그랜드캐니언 공식 탐사단을 보내게 됐다. 지금의 모습은 1869년에 남북전쟁의 영웅 존 웨슬리 파월이 탐사단을 조직해 70일간 콜로라도강을 따라 탐험한 뒤 세상 밖으로 알려지게 됐다.

 

   

                               

 

 

 

 

 

 

 

 

 

 

 

 

 

 

 

 

 

 

 

 

 

 

 

 

 

 

 

 

 

 

 

 

 

 

 

 

 

 

 

 

 

 

 

                                  

                                  세계 각국의 풍경사진은  포스팅 작품

                               

                                             중국 운남성 곤명 풍경

 

 

 

 

 

 

 

 

 

 

 

 

 

 

 

 

 

 

 

 

 

 

 

 

 

 

 

 

 

 

 

 

 

 

 

 

 

 

 

 

 

 

 

 

 

 

 

 

 

 

 

 

 

 

 

 

 

 

 

 

 

 

 

 

 

 

 

 

 

 

 

 

                                

계절하고는 조금 맞지 않지만 보고 있어면 마음이  포근하여 지는 아름다운 풍경화 같은 이 그림은
중국 운남성(云南省) 곤명(昆明)의 북쪽 동천(東川區)이란 곳에 있는 Red Land(紅土地, 붉은 땅)이란 곳입니다.
위낙에 교통이 험하여 일반인들이 찾기에는 쉽지 않다 하는데 산 계곡에 능선을 따라 이어지는 다양한 농민들의
생업 장소가 한폭의 그림으로 보여지고 있네요.

 

 

 

 

 

 

 

 

 

 

 

 

 

 

 

 

 

 

 

 

 

 

 

 

 

 

 

 

 

 

 

 

 

 

 

 

 

 

                           

 

 

  

 

 

 

 

 

 

 

 

 

 

 

 

 

 

 

 

 

 

 

 

                                  

 

 

 

 

 

 

 

 

 

 

 

 

 

 

 

 

 

 

 

 

 

 

 

 

 

 

 

 

 

 

 

 

 

 

 

 

 

 

 

 

 

 

 

 

 

 

 

 

 

 

 

 

 

 

 

 

 

 

 

 

 

 

 

 

 

 

 

 

 

 

 

 

 

 

 

 

 

 

 

 

 

 

 

 

 

 

 

 

 

 

 

 

 

1월20일 아침 7시25분 바다 수평선에 담았습니다

 

 

 

 

 

 

 

 

 

 

 

 

 

 

 

 

 

 

 

 

 

'세계의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양한 폭포 비경 1  (0) 2020.08.07
이글스와 세계 경관  (0) 2011.02.22
생각 나는 계절  (0) 2011.01.04
유럽 왕녀들의 드레스  (0) 2010.09.12
만리장성 과 평양  (0) 2010.09.07

                                          

 

 

202

 

                                                                         

                                                                         맑고 아름다운 세계의 풍경

                                   2010년/내셔널지오 그래픽 작품중 일부 사진중 소개 하여 드립니다

 

 

 

 

 

 

 

 

 

 

 

 

 

 

 

 

 

 

                                                                      생각 나는 계절 만추晩秋

 

 

 

 

 

 

 

 

 

 

 

 

 

 

 

 

 

 

 

 

 

 

 

 

 

 

 

 

 

 

 

 

 

 

 

 

 

 

 

 

 

 

 

 

 

 

 

 

 

 

 

 

 

 

 

 

 

 

 

 

 

 

 

 

 

 

 

 

 

 

 

 

 

 

 

 

 

                                              세계의 풍경 담은 소감은 한국의  바다와 산천도 아름다운 곶이 많다고 생각 해봅니다.

 

 

 

 

 

 

 

 

 

 

 

 

 

 

 

 

 

 

 

 

 

 

 

 

 

 

 

 

 

 

 

 

 

 

 

 

 

 

 

 

 

 

 

 

 

 

 

 

 

 

 

 

 

 

 

 

 

 

 

 

 

 

 

 

 

 

 

 

                         첫눈은 첫눈이라 연습삼아 쬐금온다

                         낙엽도 다 지기전 연습 삼아 쬐금온다

                         머잖아 함박눈이다 알리면서 쬐금 온다

                         벌래알 잠들어라 씨앗도 잠들어라

                           춥기전 겨울옷도 김장옷도 김장도 준비 해야지

                          그 소식 미리 알리려 첫눈은 서너 송이  신현득

                                          

                며칠전 지하철 역에서 티카로 담아 첫눈의 시에 담아 올렸습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1888년 미국 국립지리학회(National Geographic Society)에서 처음 발간하여 현재 전 세계 32개국 34개 언어로 발행되고

있는 월간지. 사회적 환경적 문화적 측면에 대한 실질적 정보를 사진 중심으로 싣고 있으며, 범세계적 이슈를 다뤄 왔다.

 

 

 

 

 

                                    새해 복 많이받으십시요

 

                                                    다사 다난 했든 기억들을 뒤로하시고

                                                            신묘년 새해에는 더욱더 사랑의 향기가

                                                                        넘치는 한해 되기를 기원 합니다

 

 

 

'세계의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글스와 세계 경관  (0) 2011.02.22
세계 경관   (0) 2011.01.20
유럽 왕녀들의 드레스  (0) 2010.09.12
만리장성 과 평양  (0) 2010.09.07
잉카 제국 수도쿠스코의 야경  (0) 2010.08.24

 

 

146

 

 

 

 

 

 

 

 

 

                                                           

 

 

 

 

 

 

 

 

 

 

 

 

 

 

 

 

 

 

 

 

 

 

 

 

 

 

 

 

 

 

 

 

 

 

 

 

 

 

 

 

 

 

 

 

            유럽 왕녀들의 매혹 드레스

 

이미 말했듯이

지난 토요일 스웨덴의 빅토리아 공주가 결혼 하였어요.

그녀는 부친 구스타프 국왕의 뒤를 이어 스웨덴의 여왕이 될 것입니다.

 

빅토리아 공주가 태어 날 때만 하여도 왕자가 왕홀을 받는 것이 관례였는데 법을 고쳐서 이제는 맏이이면

딸이라도 왕이 될 수 있는 법적 지위를 얻었어요.

그래서 그런지 이번 맏공주 빅토리아의 결혼식이 상당히 성대하였는데요.

특히 유럽 왕녀들이 모두 세상의 카메라를 의식하였는지 제각기 최신형 모드, 최고급 드레스를 걸치고

참가 하였더라구요. 세상 제 일급 디자이너들이

최고의 고급 천으로 드레스를 만들어 제공하니

김세린이 보기에는 특히 올해는 드레스들이 아름답군요.

 

저의 안목으로는 이 왕녀들의 드레스는

헐리우드 아카데미 시상식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 

'고품격'과 '진정성'Autentität, '화려함', '멋스러움'이 있읍니다. 

왕녀들의 미모와 맵시도 헐리우드 여배우들 뺨치는군요. 

 

혼자 보기에는 아까워서 저의 친절한 독자들에게도 소개합니다.

드레스를 입을 일이 없더라도

혹은 입을 일이 있는 분 들

그리고 관계자 분들은

한번쯤 눈여겨 본다면 안목이 높아지겠죠. 그것만으로도 괜찮은 수확이겠죠?

 

특히 드레스와 매치시킨 왕녀들의 앙증맞으면서도 고급인 핸드백을 눈여겨 보시면 

더욱 눈맛이 좋겠지요. 

 

'옷이 날개'라는 우리나라 속담이 있는데 여기 이 수많은 드레스 중에서

원래 이 왕족 사회에 속하지 않은 사람인데도

멋들어진 '날개'같은 드레스를 입어서 진짜 태생적인 왕족같이 보이는 한명의 여성이 있어요.

누구일까요? 

 

일단 어느 드레스가 가장

여러분의 마음에 드는지 찍어 보시는 장난을 쳐도 재미있을 것 같군요.

 

                                                            자료 조선닷컴/김세린.

 

                                                ㄷ6.jpg

 

 

 

 

 

 

 

 

 

 

 

 

 

 

 

 

역사속의 웨딩 드레스(Wedding Dresses of Famous People)

 

 

 

인터넷에서...  웨딩 드레스를 찾아 보면...

가끔가다...  역대 유명했던...  여인들의 옷을 보게 되는데...

이번 기회에...  그동안 모아 보았던...  역사속의 웨딩 드레스를 공개하기로 한다.


 

 

 

 



러시아의...  예카테리나 여제가... 

1745년... 16살의 나이로...  표트르 대공과 결혼을 했을 당시 입었던 드레스.

유아기가 지나자마자...  콜셋을 입었던...

그때의 풍습 덕분(?)에...  18인치 허리를 자랑하는...  우아한 은색 드레스.

다르게 보이지만...  위의 두 사진은...  같은 드레스를 찍은 것.


   

                                                                       


영국의...  샬롯트 공주 (조지 4세의 무남독녀)가...

1816년 5월...  밸기에의 리오폴드 왕자와...  결혼했을때 입었던 웨딩드레스.

샬롯트는...  그 다음해 11월에...  사산을 하게 되고...  출혈로 죽게 된다.

  

 

                                                                                                   



영국의...  빅토리아 여왕이...  

1840년...  알버트 공과 결혼했을때 입었던 웨딩 드레스.

당시...  애국심을 부추기기 위해...  

대신들은...  여왕의 드레스가...  100% 국산품(?) 이기를 건의 했고...

빅토리아는...  그들의 뜻을 받아들여... 

디자이너도, 실크도, 레이스도 모두...  영국산으로 주문했다.

 

 



1886년...  22살의 프란시스 클라라 폴섬 (Frances Clara Folsom)양이...

미국 대통령...  그로버 클리브랜드 (Grover Cleveland)와의...  결혼식에 입었던 웨딩 드레스.

그로버 클리브랜드는...  1885년 대통령 선거에 당선 되었었고...

그의 신부인...  프란시스 보다...  27년이나 연상이었지만...

그들은...  평생...  서로를 사랑하며 지냈다.

미국 역사상...  가장 인기가 높았던...  영부인 중 하나로...

일주일에 두번씩...  백악관에서 리셉션을 열었다.

결혼식 후...  그녀는 웨딩드레스를...  이브닝 드레스로 입기위해  두번씩 고쳤다.


 

 

 




테크의 매리 (Mary of Teck)가...  

요크 공작(후에 대영재국의 국왕 죠지 5세가 됨)과... 

1893년...  결혼식에 입었던 웨딩 드레스.

죠지5세는...  아내를 너무도 사랑하였고...  

그 때문에...  절대 바람을 피우거나...  첩을 얻지 않았다.

  





24 살의...  재클린 부비애가... 

당시 상원의원이었던...  존 캐네디와의...  1953년 결혼식에 입었던 드레스.

그녀는...  훗날 미국의 영부인...  재클린 캐네디가 된다.

당시...  미국 상류층 여성들은...  웨딩 드레스를... 

파리의...  디자이너에게 주문 하였으나...  그럴 돈이 없었던 재클린은...

미국의 유명한...  흑인 디자이너 앤 로우에게...  자신과 들러리들의 옷을 부탁했다.    



 



1956년...  미국의 인기 여배우...  그래이스 켈리가...

모나코의 국왕...  레이네 대공과의...  결혼식에 입었던 드레스.


 

 

 



 

 마가렛 공주 (영국 엘리자베스 II세 여왕의 여동생)가...

1960년...  사진작가 안토니 암스트롱-존스와의...  결혼식에 입었던 드레스.

관습에 따라...  평민이었던 안토니에게...  

스노우던 백작이라는...  칭호가 내려지게 되고...

마가렛은...  스노우던 백작부인이 된다.

하지만...  둘의 결혼은...  1978년 파경을 맞게 된다.

 

   

 

 

 
다이애나 스팬서가...  영국의 찰스 황태자와의...
1981년...  결혼식에서 입었던 웨딩 드레스. 
맨위...  마네킹이 입고 있는 옷은...  두번째 웨딩 드레스로...  
첫번째가...  결혼식 당일날...  손상되거나...  
더럽혀져 입지 못할 것을 대비하여...  주문하였다고 전해진다.  
-옮긴글
 
 
 
  

 

 

 "역사속의 웨딩 드레스 (Wedding Dresses of Famous People)"

 

 

 

 

 

 

 

 

 

 

 

 

 

 

 

 

 

 

 

 

 

 

 

 

 

 

 

 

 

 

 

 

 

 

 

 

 

 

 

 

 

 

 

 

 

 

 

'세계의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계 경관   (0) 2011.01.20
생각 나는 계절  (0) 2011.01.04
만리장성 과 평양  (0) 2010.09.07
잉카 제국 수도쿠스코의 야경  (0) 2010.08.24
일본 시라카와고  (0) 2010.08.11

 

 

136

 

 

 만리장성은 평양부터 시작되었다 ?

 

                                     중국이 자랑하는 만리장성의 화보들입니다.


중국측에서 만든 사진인데 이 지도에 보면 만리장성이 우리 한반도의 평양까지 이어져 있습니다.이는 요 몇년 사이에 중국의 학자들이 주장하는 내용들인데 결론적으로 이야기하면 중국측이 내미는 자료들이나 우리측이 주장하는 것들 모두 확실한 증거가 되지 못하는.. 방증자료들 뿐인 것입니다.
 
만리장성이라하면 보통 진시황이 만든 것이라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진시황이 중국 대륙들을 통일하기 전에 조(趙)나라와 연(燕)나라에서 만들었던 여러 성벽과 진(秦)나라의 장벽을 서로 연결하여 만든 것입니다. 그 뒤 한무제때는 북방정책등으로 사실상 그 기능을 상실하다가 명나라때 재 축공되어 청나라까지 유지 된 것입니다. 그러나 그때의 만리 장성은 분명 하북성(河北省)의 산해관(山海关)이 종점이라고 명기 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지금의 만리장성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명나라때와 청나라때의 이야기이고 아래 지도에서 논란이 되게 만든 것은 그 이전의 장성을 이야기 하는 것입니다.
 
또 하나 웃기는 것은 만리장성이 적의 침공을 막는 역활로 만들었다는 주장인데 보통 만리장성은 농경민족과 유목민족을 갈라놓는 분기점이라 합니다. 그런데 실제 장성은 이 보다 휠씬 이전에도 있었으니 실제로는 목장의 울타리 역활을 한것이 이니냐 하는 추측도 가능 한것입니다.
실제로 만리장성을 보면 이것이 과연 적을 방비하는 역활을 하였을까(명나라 청나라때 새로 튼튼히 구축한것 말고)하는 의아심이 많이 든다는 것입니다. 온 산을 가느다란 돌담으로 쌓고 적이 어느 곳으로도 넘어 오지 못하게 하였다는 것이 좀 웃기지 않습니까?
 
맨 아래 있는 이상한 지도 하나에 열이 약간 올라 엉뚱한 이야기로 흘러 갔는데 아뭏튼 중국이 진나라때 우리 한반도의 평양까지 지네들이 만리장성을 쌓았다고 주장하는 것은 현재까지 아무런 특별한 증거로 내세울만한 확실한 자료는 없는 것입니다.  자료/중앙닷컴 두가..

 

 

 

 

 

 

 

 

 

 

 

 

 

 

 

 

 

 

 

 

 

 

 

 

 

 복잡한 춘추전국시대를 최초로 통일한 진나라.
진나라를 통일한 진시황은 무적의 군대를 양성하여 강력한 법으로 나라를 통치하여 기원전 221년, 중일국가인 진나라를 건국합니다. 자신을 스스로 전설속의 성군인 삼황오제(三皇五帝)보다 위대하다며 스스로를 시황제(始皇帝) 라고 선언합니다. 또한 자신을 칭할 때 짐이라는 표현을 썼으며, 그 문화가 중국 마지막 왕조까지 2000여 년 동안 이어졌다고 합니다. 진시황의 폭군의 모습과 위대한 군주로서의 모습이 있는데 위대한 군주로서의 모습의 진시황은 여러 나라로 갈라져 있던 중국을 통일했을 뿐만 아니라, 서로 달랐던 화폐도량형(길이, 부피, 무게 등의 단위를 재는 법), 문자까지도 하나로 통일 하였습니다. 그러나 폭군으로서의 진시황의 모습은 진시황릉을 비롯해 아방궁, 만리장성 ...

 

 

 

 

 

 

 

 

 

 

 

                                    사진을 검토 해보면..

 

 

 

 

 

 

 

 

 

 

 

 

 

 

 

 

 

 

 

 

 

 

 

 

 

 

과거의 만리장성은 오로지 판축공법(版築工法)을 써서 흙으로만 축조되었다. 황토를 건조시키면 단단한 점토가 되므로 판축은 간단한 공법이었으며 비가 잘 오지 않기 때문에 상당한 내구성을 갖고 있었다. 황토를 틀에다 넣어 건조시키면 햇빛에 말린 벽돌이 되는데 이것을 구운 것이 전이다. 전으로 장성의 외곽을 둘러싸는 공법은 명대 특히 16세기 후반 이후의 것으로서 지역적으로는 산시[山西] 동쪽 구간에 한정되어 있다. 산시 서쪽 구간에는 전 이외에도 햇빛에 말린 벽돌로 쌓은 부분도 있다.

 

'세계의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 나는 계절  (0) 2011.01.04
유럽 왕녀들의 드레스  (0) 2010.09.12
잉카 제국 수도쿠스코의 야경  (0) 2010.08.24
일본 시라카와고  (0) 2010.08.11
스티비 원더 와 세계의 풍경  (0) 2010.08.1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