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아네 오빠 나이 87세 /유차목 피아노 연주

노인 봉사/ 음악활동

 

 
 
 

 

트럼펫뿐만 아니라 매주 목요일 자신의 

대구 남산동 사무실을 찾는 가요교실 

수강생들의 반주를 위해 피아노도 자주 친다.
매주 토요일 중부경찰서 근처에 있는 마칭밴드 연습실에서

 30여명의 회원을 위해 지휘봉을 잡기도 한다.

 

 

 
 
 

  젊을 때부터 불던 트럼펫을 난 아직도 품고 있다
60여년의 세월이 흐르는 사이, 음악판의 동지들도
거의 세상을 떠나고 없다
요즘 청춘의 열기로 가득한 막강한
실력의 다양한 뮤지션이
각종 무대를 독점해버렸다
나 같은 늙은 연주가가 설 자리도 거의 없다

 
 
 
 
 

뮤직스타’란 10인조 악단의 트럼펫 주자였다

전국 최고의 무대라서 국내 

최고급 가수가 총출동했다

배호, 유주용, 최희준, 패티김, 위키리

윤복희, 한명숙

차중락 등이 기억난다

50분 연주하고 10분을 쉬었다

 
 
 

 


능소화는 7~8월에 꽃이 피고 9~10월에 열매를 맺는
 덩굴나무입니다
고고하면서 넉넉한 주홍색과 늘 푸른 잎이 어우러져 
아름답고, 높은 줄 모르고 담장을 타고 올랐다가 
축 늘어지는 여유 있는 넝쿨의 모습을 띱니다

 

 

 

 

 

 

 

 

 

 

 

 

 

그 아름답든 능소화가 간밤의 비바람에 

꽃잎이 떨어지고 거센 소낙비에 

화려한 능소화가 무리 지어 떨어졌다
옛날 장원급제한 이가 모자에 꽂았다는 

능소화의 꽃말은 명예 어사화라고도 불려 

평민 집에는 함부로 들이지 못했다는 얘기가 전해진다

 

 

 

 

 

 

소설가 박경리는 소설‘토지’에서 연분홍 빛깔
 능소화를 최참판 댁 가문의 명예를 상징하는 꽃으로 묘사했습니다
 능소화는 과거(科擧)에 장원 급제한 자의 관모에 
꽂는 꽃이었으므로 양반들이 가장 좋아하는 꽃이었습니다
또 가장 아름다울 때 떨어지기 때문에 양반의
 지조 있는 모습을 상징하여 궁궐과 양반집 마당에 심어
양반꽃'이라 불렸습니다
상민들이 능소화를 심은 것이 들키면 곤장을 맞기도 했고
 그 대신에 접시꽃을 심도록 했습니다

 

 

 

 

능소화
시 - 나태주
누가 봐주거나 말거나
커다란 입술 벌리고 피었다가, 뚝
떨어지는 어여쁜
슬픔의 입술을 본다
그것도
비 오는 이른 아침
마디마디 또 일어서는
어리디 어린 슬픔의 누이들을 본다

 

 

 

 

 

 

 

 

 

 

 

카라 이름만큼이나 색상도 곱고

 꽃말처럼 모양이 열정적이다

노란색 분홍색 흰색 등
의 유색계도 흔히 나온다 꽃색은 선명하며
모양이 매우 아름답다 관상위인 

꽃은 실제 로는 잎이 변형된 것으로 화포이며 꽃 조직
인 암수술은 화포에 싸여 작은 이삭모양으
로 안에 다려있다

 

 

 

 

  1. 천사의 기쁨 2022.08.20 15:07 신고

    사랑하는 고은님!
    팔월셋째주 토요일 오훗길 보내
    고 계시는지요 어제저녁에는 소
    나기가 한주기 세차게 내리더니
    오후에는 고운 햇살이 미소짓어

    며빵긋이 웃네요 일주일간 수고
    많으셨어요 입추도 지났고 말복
    도 지났고 팔월이십일 처서만지
    나면 가을바람이 살랑살랑 시원

    하게 불어올것 같습니다 기온이
    조금 내려가고 조석으로 불어오
    는바람도 서늘해져 가을이 온듯
    하네요 팔월도 어느덧 하순으로

    접어들어 선선한 가을의 문턱에
    와 있음을 알리네요 더운날씨에
    오늘도 수고하셨습니다 습한 날
    씨에 건강 잘챙기시고 맛저하시

    고행복한 저녁시간 보내세요 수
    고한하루 고운밤 포근히 줌세요
    오늘도 좋은글 예쁜이미지 속에
    서 편안한쉼속에 쉬었다 갑니다.~^♡^ 공1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