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9

 

 

  꽃밭에 앉아서 꽃잎을 보네
고운 빛은 어디에서 왔을까
아름다운 꽃이여, 꽃이여
이렇게 좋은 날엔, 이렇게 좋은 날엔
그 님이 오신다면 얼마나 좋을까
꽃밭에 앉아서 꽃잎을 보네
고운 빛은 어디에서 왔을까 아름다운 꽃송이
이렇게 좋은 날엔 이렇게 좋은 날엔
그 님이 오신다면 얼마나 좋을까
꽃밭에 앉아서 꽃잎을 보네
고운 빛은 어디에서 왔을까 아름다운 꽃송이

    

 

 

 

 

 

 

 

 

 

 

 

                                    

 

 

 

 

 

 

  

 

 

 

 

 

 

 

 

 

 

  

 

 

 

 

 

 

 

 

 

 

 

 

 

  

 

 

 

  

 

 

 

 

 

 

 

 

 

 

 

 

 

 

 

 

 

 

 

 

 

 

 

  

 

 

 

  

 

 

 

  

 

 

 

 

 

 

 

 

 

110

 

그리움.

 

                                          저멀리 파란 하늘가 하얀구름 지나가는

                                       그 넘어에 내님이 있을것 같은

                                    아련한 그리움이 스물스물 묻어나

                                 오늘도 기다림의 연속이 되고

                              이룰수 없는 그리움이란 아픔은

                            가슴 저 깊은 곳에 숨어 있다가

                        가끔 소리도 없이 튀어 나와서

                        정신을  어지럽히고

                           저려 오는 아픔을 남겨 둔채

                              절절한 가슴 앓이를 하게도 한다

                                 수취인 없는 공간 에서의

                                     대화도 아름다운 행복이라고

                                         허공에서만 나눌수 있는 대화 마저도

                                            내 유일한 행복의 상대가 되어준다.

                                                                                                                  하얀종이.

 

                                                                                        시문/ 하얀 종이님 의  블로그에서

 

 

 

                                                                           장미꽃 보다 호박꽃

 

                                           

                                                  렌즈 담을동안 아즈머니께서 방울토마도 몆개을 받아

                                                     농약없는 맛이 꿀 입니다

 

 

 

                                                                                  방울 마도가 너무 먹음직 스럽습니다 

                                                          

 

 

 

                                  

                                 

 

 

 

 

 

 

 

 

 

 

 

 

 

 

 

그런데 장미꽃을 보노라니 문득 호박꽃 생각이 떠올랐다. 장미꽃과 호박꽃 중에 어느 것이 더 아름다울까 하는 생각이 떠올랐다. 그러다가 장미꽃보다 호박꽃이 더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것도 감동적으로 떠오른 것이다.

그 이유는 겉이 아무리 화려하다 해도 열매를 맺는 호박과는 비교할 수 없기 때문이다. 장미꽃 열매는 쓸모도 없고 꽃의 향기도 호박꽃만 못하다. 하지만 장미꽃은 호박꽃보다 화려해서 사람들은 꽃 중에 꽃이라 하는데 그 화려함으로 꽃의 진실을 알리 수는 없는 것이다. 반면 사람들은 호박을 가지고 많은 음식을 만들어 먹는다. 호박죽, 호박전, 호박떡과 호박즙으로 약효를 맛보기도 한다.

이것이 꽃의 진실인 것이다. 그렇다면 인생은 어느 꽃을 닮아야 할까?

인생이 장미꽃 닮아서는 안 되고 호박꽃을 닮아야 한다는 생각이다. 그 이유는 인생을 아무리 화려하게 산다고 해도 열매 없는 인생은 헛된 인생길을 걸어왔기 때문이다. 인생은 반드시 열매가 있어야 한다. 인생의 열매란 반짝이는 빛이라 생각한다. 빛이란 무엇인가 바로 어두움을 쫓아내는 기능과 능력이 있다

 

 

 

 

 

                                

'꽃이 있는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파트 꽃 정원  (0) 2011.05.18
일출과 봄의 시작  (0) 2011.04.07
무지산(운봉산)과 석대 화원  (0) 2011.03.30
화병이 있는 풍경 과 꽃의 자태  (0) 2010.08.04
꽃씨들 닮은 마침표 처름/이해인.시  (0) 2010.08.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