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나무 숲속의향기

 

135

 

                                  

                                   산림욕 과 피톤치드

                                                    산행을 자주 하여야 하는 이유

                                               *우리가 말하는  삼림욕이 왜 좋은지
                                   나무에서 내뿜는 뭐가 있어서 좋은지를 말 하고 싶다.

 

 

 

 

 

그것은 바로 피톤치드 때문이다.
그럼 피톤치드는 왜 생기고, 우리에게 왜 좋은지를 설명하면,
우리가 산에 가면 피부로는 느끼지 못하나
숲속에서는 기분이 상쾌해지고, 사람들이 숲에서는
화를 내거나 기분이 나빠지지 않는 것을 느낄 수 있고


모두들 즐거운 마음으로 숲을 거닐고 기쁜 마음으로
산을 내려오게 된다.  이것은 나무에서 생성되는

즉 이 비밀병기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나무는
천재지변이나 인간이 해치지 않는 한 수 백년,
수 천년을 살아갈 수 있는 것이다

 

 

 

 

 

인간이 알지 못하는 자기만의 오묘하고
섬세한 비밀병기(秘密病期) 자기만의 규칙(規則)을 지키며
살아가는데 이것을 천재지변이나 인간의 인위적인
방해(妨害)로 인하여 사라지게 될 뿐이다.


나무가 있는 울창한 숲속에 들어가면
시원한 삼림향이 풍기는데 이것은 나무 주위의 포도상구균,
연쇄상구균, 디프테리아 따위의 미생물을 죽이는
휘발성 물질이라고 한다.


피톤치드는 사람에게 적합하도록 부작용도 없고,
탈취, 살균력을 발휘하여 식물성장 촉진, 상쾌감 촉진, 산소증가,
면역촉진 등의 힘을 갖게한다.


 

 


 

 피톤치드의 효과는

첫째,
상쾌감으로 자율신경의 안정에 효과적으로 작용하여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간 기능을 개선하며,
쾌적한 수면을 가져오게 한다.

둘째,
숲속에는 사실 동물의 시체나 썩은 나무가 많아
악취가 나야 하는데 없는 이유는,
피톤치드의 공기정화, 탈취효과 때문이다

셋째,
사람의 몸에 있는 곰팡이, 집진드기 등의 아직 알지도 못하는
병원균들을 부작용 없이 깨끗이 처리한다.

20세기 초 까지만 해도 많은 사람들 의 목숨을 앗아간
폐결핵 환자의 유일한 치료법으로는 숲속에서 요양하는 것이고
지금도 사람이 깊은 병으로 치료가 어려우면
깊은 산속에서 요양하여 많은 효과를 볼 수도 있다.

피톤치드는 식물이 스스로 내는 항균성 물질의 총칭으로서
어느 한 물질을 가르키는 것이 아니며,
여기에는 테르펜을 비롯한 페놀 화합물, 알칼로이드 성분,
배당체 등이 모두 포함되어 있고, 어떤 식물이든
항균성 물질을 가지고 있고 따라서 어떤 형태로든
피톤치드를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집안에도 나무와
화초를 많이 기르면 건강에 좋은 것이다.


위에서 열거한 것 과 같이 나무가 주는 이런 커다란 선물이
우리에게 얼마나 많은 영향을 준다는 사실에 사뭇 놀라웁고,
또한 우리는 숲을 잘 가꾸고, 풀 한포기, 나무 한 구루라도
보호해 주는 마음으로 산행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 피톤치드" 가 많이 나오는 나무는
편백나무, 잣나무 .향나무 소나무 상록수 같은 것이며.
측백나무과 노송나무라고도 불린다.(펌)

 

                   


 山의 哲學

사람들은 왜 산에 올라 가는가. 산이 거기에 있기 때문이다.

일에 지쳤을 때, 정신이 피곤할 때, 인생의 고독을 느낄 때
삶이 메말랏을 때  우리는 산을 찾아가야 한다.
산의 정기, 산의 빛, 산의 침묵, 산의 음성, 산의 향기는
우리의 심정에 새로운 활력소와 생명의 건강성을 줄 것이다.
인생이 우울해지면 산으로 가는 것이 좋다. 

1)봄의 산은 연한 초록빛의 옷을 입고

"수줍은 처녀처럼"우리를 부른다.

2) 여름의 산은 풍성한 옷차림으로 "힘있게"우리를 유혹한다.

3)가을의 산은 단풍으로 성장하고 "화사하게"우리를 초대한다.

4)겨울의 산은 순백한 옷차림으로 "깨끗하게" 단장하고

우리에게 "맑은미소"를 던진다.

 


 

* 나.

첫째로 산은 우리에게 침묵을 가르친다.
.산은 침묵의 천재다.
우리는 산속을 거닐면서 떠들 필요가 없다.

둘째로 산은 또 우리에게 장엄(莊嚴)을 가르친다.

산은 "장엄미"의 상징이다.산은 높을수록 장엄하다.
우리는 왜 높은 산에 오르기를 좋아하는가.
산을 정복하는 "승리의 쾌감'을 위해서다.
또 멀리 바라보는 시원한 "전망의 기쁨"을 갖기 위해서다.
셋째로 조화의 진리를 가르친다.
산 속에서는 모든 것이 다 제자리에 저답게 놓여있다.
하나도 부자연한 것이 없다.


자연은 곧 조화요, 조화는 곧 미다.
인간의 행동에는 부자연과 부조화가 많지만,

자연은 조화 아닌 것이 없다

우리는 산에서 질서의 정신과,질서의 진리를 배운다.


넷째로 진실의 덕을 배운다.

산 속에서는 모든 것이 말할 수 없이 소박하고 단순하다,
그것은 잇는 그대로다.가식이 없는 세계다.


꾸밈이 없고 허영이 없다.
자연은 인간을 속이지 않는다.

다섯째로 산에는 우정이 있다.

산처럼 인간과 인간을 가깝게 "결합"시키는 것이 없다.
산에 가면 미움이 없어진다. 미움이 있을 수가 없다.

산 속에서는 미움이 없어지기 때문에 나와 너 사이에
진실한 인간적 대화가 꽃핀다.



여섯째로 인간의 분수와 한계를 느끼게 한다.

산은 따뜻하게 미소 짓는 어머니의 얼굴을 가지는 동시에
용서와 아량을 모르는 비정한 무서운 얼굴을 나타낸다.

"산은 비정하다."

세상에 등산처럼 위험한 것이 없다.
갑자기 폭우가 쏟아지고, 난데 없는 산사태가 일어나고
짙은 안개가 우리의 시야를 가린다.

우리는 산의 무서움을 알아야 한다.
분별과 능력과 준비가 없이 산을 대하다가는

산한테 희생을 당한다.


 
  

 

 

우리는 산한데서 무었을 배워야하나


자연은 인간으로 하여금 인간의 분수와
능력의 한계를 준엄하게 인식 시킨다.
결국 우리는 산에서
1.산의 침묵의 덕(德)을 배우고


2.장엄미를 배우고


3.조화의 진리(眞理)를 터득하고


4.진실(眞實)의 정신을 깨닫고


5.우정(友情)을 알고


6.또 인간의 한계를 인식해야 한다 


                                                 

-조병욱 박사의 수필에서-

 

 

 

 

 

 

 

 

 

 

 

 

 

 

 

 

 

 

 

 

 

 

 

 

 

 

 

 

 

 

 

 

 

 

 

 

 

 


 

피톤치드 [phytoncide]

 

1943년 러시아 태생의 미국 세균학자 왁스먼이 처음으로 발표한 말인데, 식물이 병원균·해충·곰팡이에 저항하려고 내뿜거나 분비하는 물질로, 삼림욕을 통해 피톤치드를 마시면 스트레스가 해소되고 장과 심폐기능이 강화되며 살균작용도 이루어진다. 이에 여러 상품들에 피톤치드의 효능을 이용하려는 움직임이 있다.


 

 

 

 

 

 

 

 

 

 

 

 

 

'자연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주 무등산  (0) 2010.09.16
구월의 삼락공원 습지  (0) 2010.09.08
서울 남산 경북궁  (0) 2010.08.30
8월의 몰운대  (0) 2010.08.24
배내골 계곡  (0) 2010.08.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