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연풍경

(281)
지난날/계곡의 울창한 숲길 용추계곡은 함양군립공원 제1호로 지정된 기백산에 속해 있다 길이가 8km나 되는 계곡으로 물살이 힘찬 것이 특징이다 계곡 내 용추폭포는 폭포에서 떨어지는 소리가 마치 용의 울음소리 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 심산유곡에서 흘러내리는 맑은 물과 기암괴석이 어우러져 용추폭포를 기점으로 수려한 자연경관이 절경을 이루고 있다
울산/태화강변풍경 태화강변에 자생하는 형형색색의 초화정원입니다 넓게 펼쳐진 태화강변 들판에 다양한 종류의 야생화들의 아름다움을 즐기며 꽃길을 산책하기 아주 좋습니다 꽃양귀비, 금영화, 작약들이 계절에 맞게 피어나 보는 즐거움을 줍니다 제6호 태풍 카눈의 영향으로 울산 태화강 태화교 지점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된 10일 낮 태화강변이 물에 잠겨있다. 2023.8.10
용추 계곡/울창한 원시림 맑은 계곡과 울창한 원시림을 좋아하는 사람들 그리고 몇시간의 등산을 즐기고 싶은 사람들에게 더없이 좋은 곳이다 옛날 안의현에는 세곳의 빼어난 절경을 간직한 곳이 있어 안의 삼동 이라 전한다 이곳 용추계곡은 깊은 계곡의 아름다움으로 인해 진리삼매경에 빠졌던 곳 이라 하여 '심진동'이라 불리우기도 한다 산속에 폭 감싸인 고장 입니다 드러누우면 산그늘 휘감은 하늘 반쪽이 예나 지금이나 어김없는 산동네 풍광에 계곡의 물줄기가 좋습니다
함양 화림동 용추 계곡 용추계곡은 폭포에서 떨어지는 물소리가 마치 용이 지축을 흔들며 승천하는 것처럼 들린다’는 데서 유래한 용추폭포가 있는 계곡으로 기백산 군립공원에서 발원한 하천이 하방침식해 형성된 V자 모양의 골짜기다
함양 용추 계곡/다양한 야생화 국립공원 지리산과 덕유산의 넓은 품안 푸른 자연과 시리도록 차가운 계곡 상쾌한 공기까지 청정기운이 가득한 경남 함양군 그 중에서도 남덕유산 줄기를 따라 내려오는 화림동계곡과 용추계곡은 함양군을 대표하는 여름 힐링 관광지이다 남한 내륙에서 가장 높은 산 지리산(智異山)은 벌써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구절초, 쑥부쟁이도 피기 시작했다 정상인 천왕봉은 해발 1,915m로 한라산 다음으로 높아 식물들의 생태 시계는 바삐 움직인다 처음보는 이상한 벌래 대벌레목에 속하는 곤충들을 아울러 부르는 총칭 전체적인 모습은 나무줄기 또는 잎과 흡사하다
태화강변 풍경 태화강변에 자생하는 형형색색의 초화정원입니다 넓게 펼쳐진 태화강변 들판에 다양한 종류의 야생화들의 아름다움을 즐기며 꽃길을 산책하기 아주 좋습니다 꽃양귀비, 금영화, 작약들이 계절에 맞게 피어나 보는 즐거움을 줍니다
울산/태화강 국가정원 산업화로 인한 지구온난화와 기후변화 전 세계 환경 이슈는 분명 자연의 섭리와는 거리가 있다고 생각 합니다 우리 주변에 사는 모든 생명체와 사물은 저마다의 역할을 가지고 있으며 이들이 조화롭게 균형을 이룰 때 자연스러운 환경이 만들어 집니다
지난날 추억/지리산 계곡 칠선폭포 지난 산악회 회원들과 쉬지않고 마무리 까지 너무나 힘들었습니다. 그러나 지리산 탐사 등산은 보람의 일정 입니다 지리산 최대의 계곡미를 자랑하며 설악산의 천불동계곡 한라산의 탐라계곡과 함께 우리나라의 3대 계곡으로 손꼽히며 지리산의 대표적인 계곡이면서 험난한 산세와 수려한 경관 원시림을 끼고 있는 칠선계곡은 7개의 폭포수와 33개의 소(沼)가 펼치는 선경이 마천면 의탕에서 천왕봉까지 장장 16km에 이른다 천왕봉 정기 이어받은 중산리 계곡 천왕봉에서 비롯된 중산리 계곡은 중산리(中山里)라는 마을 지명에서 유추할 수 있듯이 일찍부터 지리산 등반의 출발지로 이용돼 온 곳이다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인 만큼 경관은 수려하기 그지없다 깊고 넓은 계곡이라 법천계곡을 비롯해 순두류 등 크고 작은 계곡과 지류를 거느리고..